15.
예수는 마귀의 구성체라는 하늘의 두 번째 印(인)을 개봉하다! (2부-3)

 

                               

전장에서 天運(천운) 즉 하늘의 운명에 속한 자들과 관련된 첫 번째 印(인)을 개봉한데 이어 본 장에서는  ‘此後天運(차후천운)’이라 한 하늘의 운명에 속한 자들과 관련한 두 번째 재앙의 印(인)을 開封(개봉)한다. 장문인 관계로 부분적으로 나누어 해문한다.


                 次印光輝 忍然四時 出現他們 原始豫備 殺害之將 某年月日時

                 차인광휘 인연사시 출현타문 원시예비 살해지장 모년월일시


                 要殺人的 三分之一 馬軍將有 二萬萬如火着 甲獅也 

                 요살인적 삼분지일 마군장유  이만만여화착  갑사야 


                 騎馬火烟 硫磺口中 出來災 殺人命  三分之一變化  

                 기마화연 유광구중 출래재 살인명   삼분지일변화


위문장에서 次印光輝(차인광휘)라 하여 ‘또 印(인)을 떼는 사람도 역시 光輝(광휘)’라 하였다 즉 印(인)을 개봉하는 존재는 그 명예가 세상에 드러나게 되며, 갑자기 사계절을 통합하고 다른 곳에서 나오는 사람으로 原始時代(원시시대)부터 나오기로 豫備(예비)되어 있었던 사람이다. 이 사람은 장차 사악한 인간을 멸하는 역할을 맡은 존재로서 이름을 알지 못하는 ‘아무개 某(모)’자로 나오는 이 사람이 어느 년도에 나오게 되는지에 대해서까지 명기하였는데 ‘某年(모년) 月 日 時’에 나온다는 기록이며 三分의 一 가량의 사람을 죽이는 災殃(재앙)의 印(인)을 開封(개봉)하고 나온다는 기록이 더욱 두드러져 있는 예언이다.


위문장에서 忽然四時(홀연사시)의 의미는 갑자기 四時節(사시절)의 존재가 출현하였다는 뜻으로, 春夏秋冬(춘하추동)의 계절을 지칭한 四時節(사시절)의 우두머리는 당연히 나와야 하는데 나오리라 기대한 곳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他門(타문) 즉 다른 의외의 문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春夏秋冬(춘하추동)의 우두머리의 존재를 春夏秋冬(춘하추동)을 오방신장에 입각하여 분석하면 春(춘)이 동방에서부터 출발하여, 夏(하)자의 존재는 南方(남방)에 속하고, 秋(추)자의 존재는 西方(서방)에 속하며, 冬(동)자의 존재는 北方(북방)에 속한다.

이와 같은 지론에 근거하여 ‘봄 春’자의 존재는 해 돋는 동방에 속하므로 春夏秋冬의 우두머리는 春자의 역할이라는 것이 필자의 견해이다.


또한 ‘봄 春(춘)’의 역할은 東方(동방)에 속함으로, 이 ‘봄 春(춘)’의 역할과 육신을 입은 인간과의 연계성을 살펴보면 五方神將(오방신장)에서 동방에 속한 존재는 三八木運(삼팔목운)과 靑龍之神(청룡지신)이 이와 관련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三八木運(삼팔목운)의 존재는 현재 三八戊寅生(삼팔무인생)으로 나온 鼠生員(서생원) 서씨의 존재가 大聖君子(대성군자)의 존재이면서 백마공자의 역할로서 단군연합을 운영하는 주인공이라는 사실이다.

또한 靑龍之神(청룡지신)의 역할은 현재 단군연합에서는 동반도로 강림하신 하나님의 역할이 靑龍之神(청룡지신)의 역할로 박태선 장로님을 천상천하의 하나님이시라 증거하는 것이다.

그 이유는 靑龍(청룡)의 靑(청)자가 동방에 속하고 龍(룡)자는 하나님을 상징한 글자이기 때문이다.


또한 고전 易經(역경)의 기록에서도 다음과 같이 四季節(사계절)의 주인공은 ‘그 其(기)’사람부터 순서가 정해지기 시작한다는 기록에 근거하여 ‘그 其(기)’의 존재가 ‘봄 春(춘)’의 역할을 담당하며 나오게 되어 있음을 알게 된다.


             보기 ;  四時  春夏秋冬 四季節 [易經] 與四時合 其序

                     사시  춘하추동 사계절 (역경) 여사시합 기서


보기 내용과 같이 四時(사시)는 春夏秋冬을 四季節이라 하며 이에 대해 易經(역경)에서는 ‘與四時合 其序(여사시합 기서)’라 설명하였다. 이 뜻은 四時(사시)가 합해지는 이유는 四時四節이 서로 하나로 통합되었기 때문이며 四季節(사계절)의 통합과 관련하여 其序(기서)라 기록함 점이 관점이다.


부연하면 四季節(사계절)을 통합하는 주인공에 대해 언급한 其序(기서)는 其(기)자의 주인공이 春夏秋冬(춘하추동)의 우두머리인 ‘봄 春(춘)’자의 主人公(주인공)으로 나와 四季節을 통합하고 나올 차례라는 뜻이다. 


이러한 이유로 其序(기서)의 序(서)자의 기록은 ‘차례 序(서)’자로 다음과 같다.


            보기 ;  序  (次第) (學也) [孟子] 長幼有序   [孟子] 殷曰序 

                        (차제) (학야) (맹자) 장유유서   (맹자) 은왈서 

   

보기 ‘차례 序(서)’자의 기록과 같이 고전 孟子(맹자)에서는 次第(차제)라 지칭하여 ‘다음 次例(차례)에 나오는 사람을 배워야 한다’는 뜻의 전제 아래 長幼有序(장유유서)라 하여, 순서는 어른이 먼저이고 다음이 어린이 차례라는 사실을 배워야한다는 사실을 孟子(맹자)는 지적하였다.


뿐만 아니라 孟子(맹자)는 어린아이의 역할을 하는 존재를 殷曰序(은왈서)라 하였다. 이 뜻은 ‘그 其(기)자의 존재가 ‘시작할 次例(차례)’라는 뜻이다. 왜냐하면 이미 다른 문장에서 설명한 殷(은)자의 기록에서 다음 보기와 같이 殷(은)자의 존재가 ‘그 其(기)’사람이라는 사실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보기 ;  殷  (大也)  (中也)  (盛貌) [詩經] 殷其盈矣  

                         은  (대야)  (중야)  (성모) (시경) 은기영의  

           

                             (雷發聲) [詩經] 殷其雷在 南山之陽

                             (뢰발성) (시경) 은기뢰재 남산지양


보기와 같이 ‘次例(차례) 序(서)’자와 연관된 殷(은)자는 ‘중심 殷(은)’ ‘繁盛(번성)할 殷(은)’자로, 이와 관련하여 詩經(시경)에서는 殷其盈矣(은기영의)라 하여 ‘그 其(기)’자의 주인공이 변화되는 존재라고 명시하였다. 이 문구에서 盈(영)자는 ‘變化(변화)될 盈(영)’ ‘가득찰 盈(영)’ ‘넘칠 盈(영)’자이기 때문에 상기 殷(은)자에 대한 시경의 기록을 필자는 ‘그 其(기)’사람의 존재가 변화되어 번성을 할 자로 나오는 존재라고 해문하는 것이다.


또한 위 殷(은)자에 나타나 있는 盈(영)자의 뜻을 史記(사기)에서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보기  ;   盈  [史記] 進退盈縮 與時變化

                               영  (사기) 진퇴영축 여시변화


상기와 같이 進退盈縮(진퇴영축)이라 하였다. 이 뜻은 앞으로 진격하여 부족한 부분을 가득 채울 것이냐, 아니면 후퇴하여 현재 상황보다 감축되고 어려운 상황에 처하여 멸망할 것이냐 하는 일 동시에 변화가 일어날 시기라는 기록이다. 


이와 같은 盈(영)자의 기록으로 미루어 볼 때, 殷(은)자의 기록에 나오는 ‘그 其(기)’자의 주인공은 進退(진퇴)를 결정하여 變化(변화)를 가져오는 위치에 처해있는 자라는 결론이다.

이와 같은 殷(은)자와 盈(영)자의 기록을 상고하여 본 문장을 보면 그 뜻은 原始時代(원시시대)부터 某年 月日時(모년 월일시)에 나와 春夏秋冬을 통합하여 살기 좋은 四時靑春의 세상을 만들도록 예정되어 있는 ‘그 其(기)’자의 주인공 鼠生員(서생원) 서씨의 정체는 馬將軍(마장군)이 변화되어 나온 존재라는 사실을 밝히고 있는 기록이다.


또한 殷(은)자에 대한 시경의 기록에서는 다음과 같이 뇌성병력을 치는 존재로 등장하는 殷(은)자의 존재가 ‘그 其(기)’자의 존재임을 밝히고 있다


                     殷  (雷發聲) [詩經] 殷其雷在 南山之陽

                     은  (뢰발성) (시경) 은기뢰재 남산지양


殷其雷在(은기뢰재)라 한 이 뜻은 殷(은)자의 존재는 ‘그 其(기)’자의 존재로서 雷聲(뇌성) 벼락을 가진 존재로 남산에 떠오를 태양의 존재라는 기이한 뜻이다.

   

상기와 같은 기록에 근거하여 위 문장의 ‘忍然四時 出現他們(인연사시 출현타문)’의 뜻은 갑자기 四時(사시)의 존재가 다른 곳에서 나온다는 기록이다. 여기서 四時의 존재가 季節(계절)만을 지칭하는 뜻이 아님이 出現他們(출현타문)의 문장에서 밝혀진다.


四時節의 春夏秋冬의 계절이 다른 문에서 나온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는 出現他們(출현타문)이 의미하는 四時란 春夏秋冬 四時節의 季節 자체를 지칭한 것이 아니라 四時節을 통합하는 한 사람이 갑자기 출현하면서부터 재앙의 印(인)을 떼는 일이 일어난다는 뜻이다. 四時에 대한 이 해문은 易經(역경)에서 인용한 위 四時(사시)의 기록에 근거한다.


또한 出現他們(출현타문)의 기록은 無形體(무형체)의 하나님께서 서방으로 강림하시어 예수를 앞장세우고 역사하셨던 곳이 아닌, 다른 곳에서 春夏秋冬을 통합하는 존재가 나온다는 뜻을 밝히고 있는 것이다. 그 이유는 春夏秋冬(춘하추동) 사계절은 동방의 春(춘)을 시초로 하여, 열매를 맺는 결실의 계절인 ‘가을 秋(추)’가 서방을 지칭을 하고 있으며 북방은 곡식을 저장하는 ‘겨울 冬(동)’에 해당되게끔 오방신장에서 정해 놓았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문화의 발상지는 동방이므로 동방에서 태초의 에덴동산에서 하나님의 역사가 시작되어 범죄한 아담과 하와가 낳은 첫째 아들 가인이 동생 아벨을 칼로 찔러 죽이고 에덴동산에서 내쫓겨 자리를 잡은 곳이 서방이며 서방의 가인의 후손인 죄인의 씨앗들을 회개시키기 위하여 종교가 필요하여 무형체의 하나님을 세워 섬기고 또한 성서 신구약을 만들어 하나님의 아들 예수까지 만들어 죄와 선을 구분하는 역사를 2.000년 이상 지속시켜 왔던 것이다.


필자가 이와 같이 주장하는 이유는 “아담 하와가 에덴동산에서 범죄하지 않았으면 성서가 필요없다”는 박태선 장로님의 말씀에 근거해서이다. 이 말씀은 곧 죄가 없는 사람에게는 성서나 구원을 주장하는 종교가 필요 없다는 뜻이므로 서방인들은 죄인 가인의 자손인 까닭에 성서가 필요했고 예수도 필요했었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성서는 하나님의 예언이라는 사실과 함께 지구에서 일어나는 하나님의 모든 역사는 유형이 아닌 무형의 하나님의 啓示(계시)를 받아 이루어진 역사의 기록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사실의 근거이다.


그러므로 春夏秋冬(춘하추동)을 통합하고 나오는 존재가 동서남북 세계 사방을 통합하고 나온다는 기록에는 세계의 모든 종교가 하나로 통합된다는 뜻이 내포되어 있기도 한 것이다.


이러한 역사가 이루어지는 과정을 격암유록에서는 하나님께서 친히 강림하여 역사하심으로써 새로운 하나님의 나라가 세워지고 그러면서 春夏秋冬의 계절이 늘 四時靑春(사시청춘)의 봄날로 화하기 시작하여 살기 좋은 세상이 된다는 뜻으로 기록하고 있다.


또한 다음의 이기한 보기 문장과 같이 위 문장의 春夏秋冬을 통합하고 他們(타문)에서 나오는 존재를 지칭하기를 원시시대부터 나오기로 예정되어있었던 자로 將來(장래)에 사악한 일을 일삼는 마귀인간을 멸족시키는 역할을 하며 나오는 자라 하였다.


그런데 다음에 연결되는 문장에서 春夏秋冬의 존재가 갑자기 他們(타문)에서 나온다는 전제 하에 他們(타문)에서 나오는 존재가 하는 일을 다음 보기 문장과 같이 열거하였다.


                        보기 ;  原始豫備 殺害之將 某年月日時

                                원시예비 살해지장 모년월일시


四時 四季節의 春夏秋冬의 우두머리의 존재인 ‘봄 春’자의 존재가 다른 문으로 나오게 되어있는 것은 원시시대부터 예정되어있었던 일이다. 또한 다른 문으로 나오는 존재가 ‘아무개 某(모)’자의 존재라는 전제 하에 그 사람의 존재가 나오는 年度와 月 日 時까지 기록되어 있는 것이다.


소개한 내용과 같이 ‘原始豫備 殺害之將(원시예비 살해지장)’이라 지칭하여 원시시대부터 미리 정해져 있던 사람이 장차 사악한 일만을 자행하는 마귀를 멸망시키기 위해 출현하는데 某年(모년) 月 日 時라 지칭하여 ‘아무개 某(모)’라는 존재가 나오는 年度와 月과 日 時까지 상세히 기록하여 전하고 있는 두려운 예언이다.


위의 문장에서 殺害之將(살해지장)의 기록은 매우 의미심장하다. 殺害(살해)라 하면 ‘다른 사람을 죽인 자’라는 뜻의 殺人(살인)과 같은 뜻인데 여기서의 殺害(살해)의 기록은 어느 사람이 다른 사람으로부터 죽임을 당한 것을 뜻하는 ‘殺害(살해)를 당하였다’는 뜻으로 필자는 본다.


이와 같이 殺害(살해)의 뜻을 상대로부터 피해를 당하여 죽은 피해자의 입장이라는 뜻으로 해석하고 이를 인용하여 필자는 殺害之將(살해지장)의 기록을 장차 상대방을 해치고자 하는 자를 죽이는 역할을 하는 사람이 나온다는 뜻으로 해문하는 것이다.


그런데 殺害之將(살해지장)의 殺害(살해)에 대해 고전 左傳(좌전)에서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보기 ;  殺害 [左傳 註] 其相 殺害則稱 第示不義

                            살해 (좌전 주) 기상 살해칙칭 제시불의


이 문장과 같이 殺害(살해)의 기록에 대하여 고전 左傳(좌전)에서는 其相 殺害則稱(기상 살해칙칭)이라 지칭하여 ‘그 其(기)’사람의 존재와 상대방이 서로 殺害(살해)할 자들을 일러 말하기를 第示不義(제시불의)라 지칭하여 不義(불의)한 일을 하는 자들을 제일 먼저 밝혀내어 버려야 한다는 사실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부연하면 殺害(살해)의 의미는 무조건 아무나 죽여 없애버리는 일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殺(살)자는 ‘죽일 殺(살)’ ‘살촉 殺(살)’자이고 害(해)자는 ‘방해할 害(해)’ ‘상하게 할 害(해)’ ‘재앙 害(해)’자이다. 이렇듯 殺(살)자의 역할과 害(해)자의 역할이 서로 다른데도 두 글자가 합하여 한 문장이 형성된 것은 두 글자의 역할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위 殺害(살해)의 문장에서 ‘其相 殺害則稱(기상 살해칙칭)’이라 표현한 것이다. ‘그 其(기)’사람의 존재와 상대방을 지칭하여 其相(기상)이라 한 것이며 서로 膺懲(응징)할 자를 殺害則稱(살해칙칭)이라 일러 殺(살)자와 害(해)자의 역할을 분리하였다.


부연하면 사람이 우연이건 돌발적이건 殺人(살인)을 하는 이유는 상대방이 자기 자신이 하는 일에 妨害(방해)를 일삼는다든가 혹은 계획적으로 이유 없는 중상모략의 비방을 일삼는다든가 하면 참지 못하여 자기에게 害(해)를 끼친 자를 응징하기 위해 살인으로까지 발전하게 된다고 사료된다. 그렇다면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부득이한 경우에 상대를 죽이는 것을 살인이라 한다면 상대로 하여금 살인을 하도록 만든 당사자가 害(해)자의 역할이라는 것이 필자의 주장이다.


필자가 주장하는 본 문장의 해문을 殺人强盜(살인강도)에 비유한다면 강도질을 하기 위하여 상대방에게 일방적으로 被害(피해)를 입힌 것을 殺害(살해)라 하지만 본 문장의 기록은 상대성을 토대로 사실을 분류하여 해문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필자가 주장하는 이유는 바로 다음에 연결되는 문장인 第示不義(제시불의)의 ‘서로 불의한 일을 하는 자를 찾아낸다’는 뜻 때문이다. 이러한 뜻을 근거로 죽이는 역할인 殺(살)자와 妨害(방해)나 災害(재해)를 주는 害(해)자의 임무가 다르다는 것을 기록한 문장이 위 좌전의 殺害(살해)의 기록이라는 사실을 주장하는 것이다.


상기와 같은 기록을 근거하여 본 예언문장으로 돌아와서 다음에 연결되는 문장에서 殺害(살해)의 殺(살)자와 害(해)자의 사이에 彼此(피차)의 역할이 밝혀지는 것이다.


이와 같이 주장하는 이유는 앞 문장에서 春夏秋冬 四時節을 통합하고 나오는 존재가 기독교 문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原始(원시)시대부터 예비되어 있었다는 뜻의 原始豫備의 문장에서 찾아볼 수 있다. 여기서 原始(원시)는 ‘근원’의 존재가 시작했다는 뜻이므로 본문장이 재앙의 印(인)을 개봉하는 문장임을 감안할 때 죄인을 심판하기 위해 타문으로 나온 자가 殺害之將(살해지장)의 존재로 나오는 것이라 필자는 보는 것이다.


또한 殺害之將(살해지장)의 정체에 대해 某年(모년), 月, 日, 時라 기록하여 아무개라 지칭하여 태어나는 年度와 月 그리고 日, 時 까지 상세히 기록하였다. 이것은 곧 세인들 앞에 나타나게 될 殺害之將(살해지장)의 존재를 부각시키고 있는 것이다.


부연하면 殺害之將(살해지장)은 자기 자신에게 원시시대부터 妨害(방해)를 하고 害(해)를 끼친 자를 찾아 응징하기 위하여 나온 자라는 사실을 강조한 문장이라 필자는 보는 것이다. 왜냐하면 본 예언문장은 비밀에 쌓여있는 예언의 印(인)을 개봉하고 나오는 주인공이 殺害之將(살해지장)의 역할로서 상대를 응징하기 위해 나오는 ‘아무개 某(모)’자의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위 문장에서 ‘아무개 某(모)’자의 기록은 다른 장에서 소개한 글자이나 다시 소개하는 이유는 본문장의 예언이 말세 재앙의 印(인)을 개봉하는 문장인데다 印(인)을 개봉하는 주체를 ‘아무개 某(모)’로 표시하였으며 나오는 년도까지 명시했기 때문에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某(모)자의 기록을 다시 소개하면 한자사전에 수록된 論語(논어)의 기록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보기  ;   某  (不知名者) [論語] 某在斯

                               모  (부지명자) (논어) 모재사


이와 같이 ‘아무개 某(모)’자의 존재를 論語(논어)에서는 ‘이름을 알지 못하는 존재’라 하여 ‘아무개 某(모)’자라 한다는 것이고 ‘아무개 某(모)’자의 존재가 하고 있는 역할을 某在斯(모재사)라 지칭하여 ‘있는 곳에서 모든 사실을 정확하게 분석하여 밝혀내는 존재’라 소개하고 있다.

위문장에서 某在斯(모재사)의 기록에서 斯(사)자는 ‘분석할 斯(사)’ ‘쪼갤 斯(사)’ 혹은 ‘상대방을 지칭하는 이 사람 斯(사)’ 혹은 ‘천할 斯(사)’자이다.


이렇게 일차적으로 ‘아무개 某(모)’자의 존재는 학문을 연구하며 分析(분석)하는 존재라는 사실까지 밝혀진 것이다.


뿐만 아니라 斯道(사도)라 하면 ‘이 길’이라는 뜻이고 斯文(사문)이라 하면 ‘이 사람의 학문’이라는 뜻이며 斯民(사민)이라 하면 ‘이 백성’이라는 뜻이므로 斯(사)자는 무엇을 지칭하는 글자이기도 하다.


우선 ‘아무개 某(모)’자의 존재를 밝혀내기 위하여 ‘아무개 某(모)’자의 뜻으로 기록된 某在斯(모재사)의 斯(사)자에 해당된 다음과 같은 문장을 참고로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보기  ;  斯文  儒敎學文 [論語] 天之將喪 斯文也  後死者不得於 斯文也

                  사문  유교학문 (논어) 천지장상 사문야  후사자부득어 사문야


                  斯民  [孟子] 子將以 斯道覺 斯民也

                  사민  (맹자) 자장이 사도각 사민야


보기의 문장과 같이 斯文(사문)은 論語(논어)에서 기록하고 斯民(사민)은 孟子(맹자)에 기록하였으나 뜻은 비슷하게 기록되어 있다.


論語(논어)의 기록에서는 斯文(사문)에 대하여 儒敎學文(유교학문)이라는 전제하에 ‘天之將喪(천지장상) 斯文也(사문야)’라 하였다. 天之將喪(천지장상)은 하나님께서 가시는 길에는 장차 상복을 입은 자들이 등장하게 된다는 기록이다. 위문장의 喪(상)자는 ‘상복을 입을 喪(상)’ ‘사망할 喪(상)’ ‘잃어버릴 喪(상)’자이다.


부연하면 天之將喪(천지장상)이라는 뜻은 하나님께서 육신을 입으시고 지구상에 강림하시면 상복을 입는 일이 생긴다는 뜻으로서, 이 뜻은 하나님께서 逝去(서거)하신다는 것을 암시한 것이다. 필자가 이와 같이 단정지어 해문할 수 있는 것은 ‘聖壽(성수)의 수명이 短命(단명)하다’는 격암유록의 기록에 근거해서이다.


위와 같이 天之將喪(천지장상)의 기록대로 하나님께서 강림하셨다가 逝去(서거)하신 과정과 관련하여 斯文也(사문야)라 한 것이다. 하나님께서 육신으로 강림하시어 학문을 근거하여 역사하시다가 성도들에게 학문을 연구하도록 설파하신 사실에 대해 예언서에서는 ‘斯文(사문)의 길을 열어주시고 逝去(서거)하셨다’고 기록한 것이다.


부연하면 斯文(사문)에 대한 論語(논어)의 기록은 하나님께서 장차 이 땅에 강림하시어 학문의 연구를 주장하시다가 상복을 입는 불행한 일을 당하시어 화천하신다는 기록이다.


필자가 이와 같이 주장하는 이유는 다음에 연결되는 ‘後死者 不得於 斯文也(후사자 부득어 사문야)’의 문장에 있다. 하나님께서 강림하시어 학문을 연구하셨다는 사실을 주장하시다가 화천하신 이후에 사망하게 되어있는 人間중에서 역시 학문을 硏究(연구)하고 나온다는 사실을 암시하여 斯文也(사문야)라 기록한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이나 하나님의 출현 이후에 사망하게 되어 있는 人間중에서 하나님과 같이 학문을 연구하는 자가 나온다는 사실을 論語(논어)에서 서술한 것이다.


상기 論語(논어)의 斯文(사문)의 뜻과 같이 하나님의 존재로 이 땅에 강림하셔서 학문을 연구하여 득도하셨다고 주장하시면서 “한문을 연구하는 자는 예수 2.000년을 고도로 앞 선자이다”라 말씀하신 분이 박태선 장로님이시다.


공교롭게도 박태선 장로님께서는 상단 論語(논어)의 斯文(사문)의 기록과 꼭 같은 역사를 하셨으며, 또한 하나님께서 화천하신 이후에 하나님의 뒤를 이어 학문을 연구하여 박태선 장로님을 천상천하의 하나님이시라 증거하며 백마공자로 등장한 鼠生員(서생원)의 別名(별명)을 가진 서씨가 論語(논어)의 斯文(사문)의 기록과 꼭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기이할 뿐이다.


또한 斯民(사민)의 기록에 대한 孟子(맹자)의 기록은 이기한 다음의 문장이다.


                      보기 ;  斯民  [孟子] 子將以斯道覺 斯民也

                              사민  (맹자) 자장이사도각 사민야


斯民(사민)은 ‘이 백성’이라는 뜻으로 이에 대해 孟子(맹자)에서는 아들의 존재가 장래의 일을 하게 될 자로서 斯道(사도)나 儒道(유도)를 깨닫는 백성이며 이러한 일을 하는 사람들을 斯民(사민)이라 한다는 맹자의 기록이다.


부연하면 斯民(사민)이라는 뜻은 장차 ‘아들 子’의 존재로부터 학문을 배워 斯道(사도) 혹은 儒道를 깨닫는 백성을 斯民(사민)이라 한다는 기록이다. 재언하면, 子將以斯道覺(자장이사도각)의 ‘아들 子’의 존재는 단순히 어느 왕가나 어느 집안의 아들을 지칭한 것이 아니라 총체적인 ‘아들 子’나 혹은 ‘내외 子’ ‘종자 子’ ‘상대방을 지칭하는 자네 子’ 혹은 ‘서민 子’ ‘백성 子’ ‘쥐 鼠(서)’자등을 지칭한 글자이다.


그런데 한자사전에서는 子의 역할을‘어르신 子’라 하여 ‘子孫稱 其先人曰子(자손칭 기선인왈자)’라 기록하였다. 이 뜻은 子孫을 지칭하는 아들 子자인 동시에 先人들께서는 ‘그 其(기)’자의 존재를 ‘아들 子’의 명칭으로 불러왔다는 기록이다.


부연하면 其(기)자는 아들이라는 뜻과 같은 뜻으로 선인들께서는 아들의 존재를 ‘子’라 하지 않고 ‘其(기)’라 지칭했다는 孟子(맹자)의 기록이다.


이와 같은 기록으로 볼 때 斯民(사민)의 기록에서 子將以(자장이)의 역할은 ‘아들 子’의 역할을 ‘그 其(기)’자의 역할이라 지칭한 ‘그 其(기)’자의 존재는 성서에서나 한자기록 어느 곳에서나 인용하는 중요한 글자로서 필자가 자주 인용하는 글자이기도 하다. 이미 ‘그 其(기)’자의 기록은 수차례 소개한 글자로 다시 소개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 글자이다.


다만 其(기)자의 기록을 통해 ‘그 其(기)’자의 존재는 고전을 연구하여 학문을 근거로 말을 하는 존재이다. 또한 밤의 역할을 하는 ‘아들 子’의 역할인 ‘쥐 鼠(서)’자의 역할과 낮에는 子午(자오)의 역할을, 밤에는 正午(정오)의 역할인 子正(자정)의 역할까지 병행하여 나오는 존재가 ‘그 其(기)’자의 ‘아무개 某(모)’자의 존재인 것이다.


뿐만 아니라 ‘하나 一’字를 설명한 孟子(맹자)의 기록에서는 ‘그 其(기)’자의 존재를 같은 존재라는 전제 하에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보기 ;  一   (同也)  [孟子 離婁下] 先聖後聖 其揆一也

                          일   (동야)  (맹자 리루하) 선성후성 기규일야


一字의 기록과 같이 孟子(맹자)에서는 같은 존재라 지칭하고 先聖後聖(선성후성)인의 존재로서 其揆一也(기규일야)라 기록하여 ‘그 其(기)’사람의 존재나 揆(규)자의 존재나 같은 한 사람의 존재임을 말하고 있다.


부연하면 ‘아무개 某(모)’자의 주인공은 ‘아들 子’의 역할로 또한 ‘그 其(기)’자의 존재로 둔갑하여 선성후성인의 역할을 하는 ‘하나 一’字의 역할로 ‘그 揆(규)’자의 역할까지 三人의 역할을 맡고 나오는 존재라는 사실이 밝혀지는 것이다.


상기와 같은 여러 기록에 근거하여 原始(원시)시대부터 사악한 일을 하는 존재들을 멸망시키는 역할로 나오는 ‘아무개 某(모)’자의 존재는 ‘그 其(기)’자의 존재로서 선성후성인의 역할을 하는 존재로 나오는 같은 한 사람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이러한 기록을 상고하여 본문을 다시 보도록 한다.


                  다시 보기  ;   原始豫備 殺害之將 某年月日時

                                 원시예비 살해지장 모년월일시


이미 소개한 내용이나 이 문장에서 소개하려는 것은 원시시대부터 예비 되어있었던  殺害之將(살해지장)으로 나오는 존재를 某年(모년) 月 日 時라 지칭하여 ‘아무개 某(모)’자의 존재가 나오는 年度를 지칭하고 月 日 時까지 지칭한 관계로 ‘아무개 某(모)’자의 出生年度와 月과 日과 時까지 밝혀낼 수 있는 방법은 ‘아무개 某’자의 당사자가 나타나기 전에는 불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일단 년도는 밝혀낼 수 있는 근거가 있다. 그 근거는 본 예언문장 서두에서 다음과 같은 기록에서 밝혀지는 사실이다.


                  다시 보기  ;   次印光輝 忍然四時 出現他們

                                 차인광휘 인연사시 출현타문


위문장은 인을 개봉하는 光輝(광휘)의 존재가 다른 무리에서 출현한다는 기록이다. 여기서 忍然四時(인연사시)의 四時는 春夏秋冬의 四季節을 지칭하는 것이므로 春夏秋冬의 우두머리는 春자의 존재로서 오방신장에서 春은 東方甲乙 三八木이며 靑龍之神(청룡지신)의 존재와 직결되어 있다. 그러므로 ‘아무개 某’자의 주인공은 三八年度에 나오게 되어 있으며, 삼팔년도의 존재로 나오는 三八木運의 존재가 다른 문으로 나오는 주인공이 되는 것이다.


상기와 같이 동방을 지칭하는 春자의 기록을 근거하여 ‘아무개 某’자의 존재는 三八年生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아무개의 某(모)’자의 존재는 ‘그 其(기)’자의 주인공인 鼠生員(서생원) 서씨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鼠生員(서생원) 서씨는 현재 백마공자가 鼠生員(서생원) 서씨이므로 서씨의 生年 月 日 時는 1938년도 五月 十四日 生으로 時는 7시인 酉(유)시에 태어난 사람이다.


상기와 같은 근거로 ‘아무개 某(모)’자의 주인공은 ‘그 其(기)’자의 존재로서 낮과 밤의 일인이역을 하는 ‘아들 子’의 역할로서 鼠生員(서생원) 서씨의 존재로 밝혀진 것이다.


다음에 연결된 기록은 ‘아무개 某(모)’자의 주인공으로 밝혀진 ‘그 其(기)’자의 주인공인 鼠生員(서생원) 서씨가 말을 타는 장군의 존재로 둔갑하여 출현한다는 예언기록이다.


                    要殺人的 三分之一 馬軍將有 二萬萬如火着 甲獅也 

                    요살인적 삼분지일 마군장유  이만만여화착  갑사야 


                    騎馬火烟 硫磺口中 出來災

                    기마화연 유광구중 출래재


                  殺人命 三分之一變化 妖術迷惑民間

                    살인명  삼분지일변화  요술미혹민간


상기 문장의 앞부분에서 소개한 殺害之將(살해지장)의 존재로서 ‘아무개 某’자의 주인공인 ‘그 其(기)’자의 존재이며 낮과 밤의 ‘아들 子(자)’의 존재로 일인이역을 하는 鼠生員(서생원) 서씨의 등장과 함께 전무후무한 일이 발생하는데, ‘要殺人的(요살인적) 三分之一(삼분지일)’이라 하여 삼분의 일 가량의 사람이 사망하게 된다는 것이다.


또한 이 사실을 밝히는 사람이 나오는데 그는 馬軍將有(마군장유)라 하여 말을 탄 장군의 존재로 나오면서 二萬萬如火着(이만만여화착)이라 지칭을 하여 이만여 가지의 불을 가지고 도착하는 甲獅也(갑사야)의 역할로서 처음 나오는 獅(사)자의 존재로 나온다는 기록이다.


부연하면 상기 馬軍將有(마군장유)의 뜻은 말의 군사를 보유한 장군이 있다는 뜻으로 말을 타고 나오는 장군이라는 뜻으로 해문하여 말을 타고 나오는 장군의 존재는 이만여 가지의 불을 가지고 도착하는 존재를 지칭하여 甲獅也(갑사야)라 표현하였다. 여기서 獅(사)자는 ‘獅子(사자) 獅(사)’자이므로 甲獅也(갑사야)의 뜻은 처음 등장한 獅子(사자)의 존재라는 기록이다.


위와 같은 이유로 말을 탄 獅子(사자)의 정체를 밝혀내야만 재앙을 주는 장본인을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甲獅也(갑사야)와 흡사한 내용을 ‘지구삼분의 일이 소멸되는 칠대재앙’ 문장에서 소개한 바 있다. 그것은 묵시록 기록에서 ‘獅子(사자)의 존재가 하나님의 아들 어린양으로 등장한다’고 소개한 문장이다.


참고로 甲獅也(갑사야)의 기록에 대해 필자는 산의 동물에 비유하여 호랑이나 표범을 잡아먹고 짐승 중에서는 제일 두려운 존재인 獅子(사자)를 이 땅에 육신으로 강림하신 하나님으로 비유하였다. 이것은 고전 대지도론(大智度論)의 기록에서 高僧(고승)의 존재가 앉아 있는 좌석을 獅子座(사자좌)로 상징하여 獅子(사자)가 앉아있는 모습을 高僧(고승)이 앉아 있는 것으로 비유한 다음 문장에 근거한 것이다.


        보기 ; 獅子座  高僧의 座席 [大智度論] 佛爲人中獅子 凡所坐 若牀若地 皆名獅子座

               사자좌  고승   좌석 (대지도론) 불위인중사자 범소좌 약상약지 개명사자좌


獅子(사자)가 앉아 있는 것을 獅子座(사자좌)라 하는데, 게시한 문장에서는 高僧(고승)이 앉아 있는 것을 獅子座라 하였다. 그리고 위 대지도론(大智度論)의 주장은 부처께서 사람과 함께 활동하시고 나면 사람 가운데서는 獅子(사자)의 역할을 하며 모든 사람 앞에서 非凡(비범)하게 앉아 계신 것을 獅子座(사자좌)라 한 것이며, 이와 같이 자리를 잡고 앉아 계신 모양을 땅에다 세워 그대로 보존하였으므로 모든 사람들이 부처의 앉아 계신 모양을 獅子(사자)가 앉아 있는 모양이라 하여 獅子座(사자좌)라 한다는 기록이다.


상기와 같은 대지도론(大智度論)에 기록된 獅子座(사자좌)의 기록을 본 문장의 甲獅也(갑사야)의 내용과 연계하여 해문하면 부처의 존재가 다시 세상에 나오는 것을 甲獅也(갑사야)라 지칭하고 甲獅也(갑사야)의 기록을 佛敎의 高僧이 앉아 있다고 기록한 대지도론(大智度論)의 獅子座(사자좌)의 기록을 격암유록 은비가에 있는 彌勒上帝(미륵상제) 하나님께서 강림하시는 내용과 연계시켜 甲獅也(갑사야)의 문장을 해문하면 하나님께서 불교의 미륵 상제로 강림하신 사실로 해문할 수 있는 문장이다.


상기문장의 獅子座(사자좌)의 기록과 관련하여 하나님께서 강림하시는데 불교 彌勒(미륵)의 하나님으로 강림하신다는 다음과 같은 격암유록 은비가의 기록에 근거하여 獅子座(사자좌)의 기록을 하나님이시라 지칭한 것이다.


               보기 ;  上帝降臨 東半島 彌勒上帝 朴道令  末復三合 一人定

                       상제강림 동반도 미륵상제 박도령  말복삼합 일인정


소개한 내용과 같이 동반도로 강림하시는 하나님께서는 미륵의 하나님으로 강림하시는데, 성씨는 박씨 성씨인 박도령으로 강림하시며 박씨의 성씨로 강림하시는 미륵상제 하나님께서 강림하신 이유는 말세가 되어 한 사람이 다시 부활하여 나와 유불선 삼대종교나 천지인을 하나로 통합하는 한 사람을 정하기 위하여 강림하신 미륵상제 하나님이신 박 도령이라는 예언이다.


부연하면 상기와 같은 기록을 근거하여 필자가 甲獅也(갑사야)의 문장을 하나님이시라 해문한 것이며, 또한 박태선 장로님을 천상천하의 하나님이시라 증거하는 이유도 바로 상기 예언을 근거해서이다. 이러한 이유로 앞 예언문장에서 이기한 다음의 기록과 같이 말을 타고 재앙을 주시는 하나님의 존재가 출현하시는 것이다.


                        다시보기 ; 騎馬火烟 硫磺口中 出來災

                                   기마화연 유광구중 출래재


騎馬火烟(기마화연)의 기록의 騎馬(기마)를 타고 불과 연기를 뿜어내면서 달리는 騎馬(기마)의 존재를 ‘硫磺口中 出來災(유광구중 출래재)’라 지칭하였다. 이 기록을 근거하여 말을 타고 불과 연기를 가지고 유황광산에서 재앙을 가지고 나오는 甲獅也(갑사야)의 존재가 하나님의 존재라는 것이 필자의 주장이다.


상기와 같은 기록에 근거하여 馬軍將有(마군장유)의 뜻인 말을 타시고 유황광구에서 재앙을 가지고 출현하시는 하나님의 존재이시므로 유황불의 재앙으로 사람을 살인하라는 명령을 하시는 존재는 천상천하의 하나님이신 사실이 밝혀지는 것이다.


부연하면 하나님께서 백마를 타시고 강림하시면서 예수의 妖術(요술)로 迷惑(미혹)되어 있는 인간 삼분의 일에 해당하는 존재들을 유황불의 재앙으로 멸망시키신다는 예언이다.


상기와 같은 이유로 성서의 기록에서는 하나님께서는 화평을 주시러 오신 것이 아니라 분란을 주시러 오신 하나님이시라는 기록을 남기신 것이다.


                “내가 세상에 화평을 주려고 온 줄로 아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아니라 도리어 분쟁하게 하려 함이로라”
                                            - 누가복음 12장 51절 -



상기와 같은 이유로 하나님께서 재앙을 주신다는 사실은 백말을 타고 강림하시어 재앙의 印을 개봉하시면서 재앙을 주시는 역할을 하시는 장본인이시라는 사실이 증명되는 예언이다. 상기 기록을 상세히 설명하기 위하여 위문장을 다음과 같이 이기하였다.


이기한 문장에서 중요한 내용은 妖術(요술)을 부리는 자로부터 迷惑(미혹)당하여 變質(변질)되어버린 인간을 죽여 버리라는 다음과 같은 중요한 문장이다.


                        殺人命 三分之一變化 妖術迷惑民間

                           살인명  삼분지일변화  요술미혹민간


이와 같이 살인을 명령하는데, 三分之一變化(삼분지일변화)라 기록한 것은 삼분의 일 가량의 인간이 변해버린다는 뜻이며 변화된 존재를 妖術迷惑 民間(요술미혹 민간)이라 표현했다.  

위 내용에서 殺人(살인)을 命令(명령)하시는 분을 이미 하나님이시라 소개하였다. 하나님께서 살인을 명령하신 동기는 妖術(요술)을 부리는 존재로부터 迷惑(미혹)당하여 變質(변질)되어버린 인간을 죽여 버리라는 예언이다.


참고로 妖術(요술)이란 사람의 눈을 속이는 것으로 魔術(마술)을 妖術(요술)이라 한다. 魔術(마술)이라는 것은 魔鬼(마귀)의 術法(술법)을 말한다. 그러므로 魔鬼(마귀)라는 존재를 정확히 알아야 한다.


魔鬼(마귀)라는 존재는 성서에서는 에덴동산의 뱀이나 龍(용) 또는 詐誕(사탄)을 지칭하는데 문제는 기독교인들이 뱀이나 龍(용)이나 詐誕(사탄)의 존재를 올바로 알지 못한다는 것이다. 다만 단군연합에서 박태선 장로님의 말씀을 인용하고 한문의 뜻글에 근거하여 천상천하의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역할과 魔鬼(마귀)의 역할을 병행하여 행사하신다는 사실을 龍(용)자의 기록과 詐誕(사탄)의 기록을 인용하여 2001년에 [檀君(단군)은 天子이시다]라는 저서를 통하여 발표한 것이 인류창조 이후 뱀과 용 그리고 사탄의 정체를 밝힌 역사의 전부이다.


이러한 이유로 위문장에서 妖術迷惑民間(요술미혹민간)이라 하여 妖術(요술)을 부리는 魔鬼(마귀)가 민간을 迷惑(미혹)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妖術(요술)을 부리면서 民間人을 迷惑하고 있는 존재는 다른 자가 아니고 서방의 예수를 믿고 따르는 신학박사나 목사들이라는 사실이 다음에 연결되는 문장에서 밝혀진다.


소개하는 내용은 앞문장과 바로 연결되는 내용으로 필자가 妖術(요술)을 부려 민간을 迷惑(미혹)시키는 존재를 예수라 지칭한 이유가 이 문장에서 밝혀진다.

 

             馬尾如像蛇尾 有口殺害 人命氓民 不覺死術人 人從之 自責不改

             마미여상사미 유구살해 인명맹민 불각사술인 인종지 자책불개


             拜兎魔像 不覺天災之變 殺人卜術 姦淫 偸竊 不義行事 人得天伐 不免於此

             배토마상 불각천재지변 살인복술 간음 투절 불의행사 인득천벌 불면어차


             誰怨誰咎 是亦二禍大災也

             수원수구 시역이화대재야


위문장은 앞 문장에서 유황광구속에서 재앙을 가지고 나온 존재가 하나님을 모시고 나오는 馬軍將有(마군장유)의 존재로서 살인명령을 수행하는 존재로 妖術(요술)을 부리는 자에게 迷惑(미혹)당하여 변질된 인간 삼분의 일 가량을 멸망시키라는 내용과 직결되는 내용이다.


전체문장은 순서를 바꾸어 기록한 문장으로서, 대강의 뜻은 서방 예수의 형상이 마귀의 형상인 사실을 알지 못하는 자들이 천벌을 받을 존재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예수를 추종하는 목자들이 妖術(요술)을 부려 백성을 迷惑(미혹)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말의 꼬리와 같은 역할을 하는 마귀가 등장하는데 형상이 뱀의 꼬리이며 이 자들의 입을 통하여 사람을 죽이는 재주를 부리는 기운이 나온다는 사실을 어리석은 백성들이 알지 못하고 사람을 죽이는 妖術(요술)을 부리면서 기를 발산하는 자들을 추종하는 인간들이 자기들이 길을 잘못 들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는 기록이다.


뿐만 아니라 예수를 믿으면서 妖術(요술)을 부리고 있는 자가 스스로는 殺人(살인)의 妖術(요술)을 부리고 있는 일인지를 알지 못하고 있으며, 그 자들은 의롭지 못한 行事(행사)를 주관하며 간음과 도적질을 일삼는 자들로서 종국에 가서 그들을 따르는 사람들이 얻는 것은 천벌을 면치 못 할뿐이며, 이 사람들은 누가 자기의 원수이고 누가 자기의 죄를 물려준 자인지를 알지 못하여 천벌을 받을 자들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는 것이 두 번째로 시작되는 대재앙이라는 예언이다.


상기문장을 상세히 해문하기 위하여 부분적으로 이기하여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보기 ;  馬尾如像蛇尾 有口殺害 人命氓民 不覺死術人 人從之 自責不改

                      마미여상사미 유구살해 인명맹민 불각사술인 인종지 자책불개


‘妖術迷惑 民間(요술미혹 민간)’의 문장 다음에 연결되는 문장으로 상세히 해문하기 위하여 이기한 것이다. 위문장에서 기이한 내용은 馬尾如像蛇尾(마미여상사미)이다. 말의 꼬리와 같은 형상이 뱀의 꼬리라는 사실이다.


부연하면 말의 꼬리와 꼭 같은 형상으로 나오는 형상이 뱀의 꼬리이며 뱀의 꼬리에 있는 구멍에서 사람을 살해하는 것이 나오며 이러한 사실을 알지 못하고 출생한 인생들은 안타깝게도 妖術(요술)을 부리는 존재가 자기들을 사망하게 만든 장본인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하며, 이 사람들은 妖術(요술)을 부리는 자를 따라가면서 자기 자신이 가는 길이 올바른 길이 아니라는 사실을 스스로 깨닫지 못하는 어리석은 자들이라는 예언이다.


상기 문장에서 중요한 것은 馬尾如像蛇尾(마미여상사미)의 문장이다. 말의 꼬리와 같은 것이 뱀의 꼬리이며 有口殺害(유구살해)라 하여, 있는 입으로 사람을 살해한다는 것이며 ‘人命氓民 不覺死術人(인명맹민 불각사술인)’이라 하여, 천하고 어리석은 백성의 운명으로 태어난 인종들은 말의 꼬리와 같은 뱀의 꼬리로 나오는 자가 사람을 살해하는 才能(재능)을 부리는 자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다고 하였다.


부연하면 ‘人命氓民 不覺死術(인명맹민 불각사술)’이라 기록하여 어리석고 미련한 백성은 사람을 죽이는 살기가 나오는 사람을 추종하면서도 자기 스스로는 자기가 자신을 죽이는 사람을 추종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자들임을 밝히고 있다. 


‘馬尾如像 蛇尾(마미여상 사미)’이라는 문장에서 馬尾(마미)란 말의 꼬리라는 뜻인데 이것이 네 발 달린 동물인 사람을 태우는 말의 꼬리를 지칭한 것이냐 그렇지 않느냐 하는 문제가 중요하다. 참고로 馬尾(마미)의 尾(미)자가 ‘꼬리 尾(미)’ ‘뒤 尾(미)’ ‘끝날 尾(미)’자이다.


그런데 여기에서는 馬尾如像蛇尾(마미여상사미)라 하였으므로 말의 꼬리와 같은 것이 뱀의 꼬리라는 뜻으로 밖에는 비유할 수박에 없다. 이러한 이유로 말과 뱀의 형체를 먼저 밝혀내야 하는 일이 요구된다.


그런데 격암유록에서는 天牛地馬(천우지마)라 하여 소는 하늘에 속하고 말의 존재는 땅에 속하여 짐승의 띠를 지니고 있는 인간들은 하나님의 존재를 소로 상징하여 섬기고 이 하나님을 모시는 존재를 말로 상징하여 왔다는 사실을 격암유록의 예언이 주장하고 있는 사실로 미루어 볼 때 땅에서 나온 사람 중에서 유일하게 하나님의 편에 속한 사람은 말의 존재라는 사실을 天牛地馬(천우지마)를 통해 암시했다는 것이 필자의 견해이다.


반대로 말의 꼬리와 같은 蛇尾(사미)의 ‘뱀 蛇(사)’자의 존재란 기어 다니는 뱀을 지칭한 것이 아니라 이 뱀의 존재는 성서나 격암유록에서 사악한 마귀를 지칭한 존재이며,  馬尾如像蛇尾(마미여상사미)라 하여 蛇尾(사미)가 말의 꼬리와 같은 존재라고 언급한 점으로 보아 馬尾(마미) 즉 말의 꼬리가 먼저 나왔다는 표현이므로 뱀의 꼬리는 말의 꼬리와 결국 같은 인간이라는 사실이다.


부연하면 馬尾(마미)의 존재를 격암유록에서는 天牛地馬(천우지마)라 하였으나 더 정확히 알기 위해서는 우선 말의 존재를 한자 대자전에 수록된 ‘말 馬(마)’자에서 찾아야 한다. ‘말 馬(마)’자의 뜻은 다음과 같이 서술되어있다.


                 보기 :  馬  (武獸乘丑生於 午稟火氣無膽) [易經] 乾爲馬

                         마  (무수승축생어 오품화기무담) (역경) 건위마


말에 대하여 고전 易經(역경)에서는 乾爲馬(건위마)라 하여 하늘에서 일하는 말이라는 기록을 전제로 하여 말의 존재가 땅에서는 힘이 있는 짐승인데 소로 인하여 살아나게 되어 하늘에까지 오르게 되는 존재가 말의 존재이며 또한 正午(정오)에 해당하는 올바른 성품의 소유자로서 불같은 급한 화기를 뿜어내는 성품으로 담대한 말이라는 사실이다.


부연하면 힘 있는 짐승의 존재인 말이 변화하는데 소를 태우고 승천하여 살아나 正午(정오)의 역할을 하며 올바른 성품의 소유자로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불과 같은 성품의 소유자로 膽力(담력)이 큰 자로 나온다는 것이다.


필자가 말의 존재를 正午(정오)의 역할을 하는 올바른 성품의 소유자라 지칭한 이유는 午稟(오품)이라는 기록에 근거해서이다. 午稟(오품)의 午(오)자는 日中(일중)이라 하여 正午(정오)라 지칭하였으며 또한 正南(정남)이라 하여 남쪽을 지칭한 ‘말 午(오)’자이며 혹은 ‘五月 午(오)’자이다.


또한 稟(품)자는 ‘性稟(성품) 稟(품)’자이면서 ‘稟性(품성) 稟(품)’자이다. 다시 말하여 ‘근본바탕 성품 稟(품)’자라는 것이다. 이러한 기록으로 미루어 볼 때 말의 존재는 백의민족의 핏줄을 지칭하는 ‘근본바탕 성품 稟(품)’자라는 사실이다.


이와 같은 근거에 의하여 말의 존재는 正午(정오)의 햇빛의 역할을 하는 정의로운 말의 존재임을 알 수 있다.


이와 같은 말에 대한 易經(역경)의 乾爲馬(건위마)의 기록은 격암유록의 天牛地馬(천우지마)의 기록과 일맥상통하는 기록으로 말의 존재는 하나님을 모시고 승천하는 역할이라는 사실을 고전 역경에서도 입증한 것이다.


상기와 같은 ‘말 馬(마)’자의 기록에 근거하여 본론으로 회귀하여 馬尾如像蛇尾(마미여상사미)라 한 예언의 뜻을 易經(역경)에서 乾爲馬(건위마)라 하여 ‘말의 존재가 하늘에 속한 일을 한다’는 뜻에 연결시키면 馬尾(마미)의 말의 꼬리는 하늘에 속한 백의민족의 백성들을 지칭한 것으로 해문하는 것이다.


또한 馬尾如像蛇尾(마미여상사미)라 하여 말의 꼬리와 같은 존재가 뱀의 꼬리로 나온 형상이라는 의미는 백의민족과 같은 존재가 뱀 꼬리의 형상들로 마귀의 새끼들이 나왔다는 기록이다.


만약 뱀을 에덴동산의 뱀으로 비유한다면 뱀의 새끼마귀가 나오기 전에 이미 백의민족이 먼저 나왔다는 사실을 본 산수평장 예언에서 서술한 것이 되는 것이다.


다만 백의민족의 조상이 말의 역할이라는 사실이 疑訝(의아)할 뿐이다. 그러나 팔괘에서 하늘에 속한 동물은 말 馬(마)의 존재이고 땅에 속한 동물은 소 牛(우)로 지칭을 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볼 때에 짐승을 陰陽(음양)으로 비유하여 말과 소가 陰陽(음양)의 조상으로 비유한다면 말 馬(마)의 존재가 조상의 일역을 담당하는 역할로 나온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이유로 像蛇尾(상사미)의 뜻은 태초의 마귀새끼들이 생성한다는 뜻으로 성서의 에덴동산에 비유한다면 에덴동산에서 뱀의 유혹에 넘어가서 저주받는 인간을 만들어낸 하와의 자손인 서방의 족속들이 뱀의 꼬리의 역할로서 마귀새끼들이 되는 것이며, 그 중에서도 유태인 중에서 나온 예수가 최고의 우두머리 마귀 새끼가 되는 것이다.


이와 같은 이유로 像蛇尾(상사미)의 존재인 예수를 믿는 목사들을 추종할 사람을 지칭하여 ‘人從之 自責不改(인종지 자책불개)’라 하여 예수를 구원을 주는 존재로 믿고 따라가는 像蛇尾(상사미)의 뱀의 꼬리의 존재들 즉 목사들은 자기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지 못하는 존재들이라고 하였다. 


自責(자책)은 자기 자신을 스스로 책망한다는 뜻으로서 회개한다는 뜻이다. 自責不改(자책불개)의 뜻은 자기 자신이 자기의 잘못을 찾지 못하여 고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뱀의 형상의 꼬리로 나온 예수를 믿는 인간 목사를 추종하는 인간들은 자기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지 못하는 마귀새끼들이라는 예언이다.


상기 예언 문장에서 서방의 예수를 지칭하는 문장을 이기하여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보기 ;  拜兎魔像 不覺天災之變 殺人卜術 姦淫 偸竊 不義行事 人得天伐 不免於此

                배토마상 불각천재지변 살인복술 간음 투절 불의행사 인득천벌 불면어차


                誰怨誰咎 是亦二禍大災也

                수원수구 시역이화대재야


 문장에서 서방의 예수를 지칭하는 부분은 拜兎魔像(배토마상)이라는 문장이다. 拜兎魔像(배토마상)의 拜兎(배토)의 兎(토)자와 관련하여 天干地支(천간지지)의 地支(지지)의 十二시 진법에서 서방은 토끼인 兎(토)에 해당하므로 ‘拜兎(배토)’는 토끼를 숭상하고 받든다는 뜻으로 拜兎魔像(배토마상)의 기록에서 拜兎(배토)를 숭상하는 토끼는 魔像(마상)이라 하여 숭배하는 토끼는 魔鬼(마귀)의 形狀(형상)이라 하였으므로 서방에서 종교적으로 2.000년 이상을 숭배하면서 구원 주기를 바라는 존재는 예수뿐이기 때문에 필자가 拜兎魔像(배토마상)의 기록을 해문하는 과정에서 예수를 지목하여 魔鬼(마귀)라 지칭한 것이다.


이러한 기록으로 예수를 숭배하는 존재들을 지칭하여 不覺天災之變(불각천재지변)이라 하였다. 서방의 토끼로 등장하는 마귀의 형상을 숭배하는 존재들은 천재지변이 오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며 이 자들을 속이고 복을 준다고 재주를 부리는 존재들이 하는 일은 殺人卜術(살인복술)이라 하여 살인이나 하는 복을 비는 존재들이라는 예언이다.

 

또한 殺人卜術(살인복술)에서의 卜(복)자는 복을 주는 재주를 부리거나 점을 친다는 글자로서 기독교 목사들이 설교하면서 예수를 믿으면 무조건 구원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殺人(살인)하는 짓이라 하여 殺人卜術(살인복술)이라 명시한 것이다.


그런데 성서 요한계시록에도 살인복술의 뜻이 명기되어 있어 기이할 뿐이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이 세 災殃(재앙) 곧 저희 입에서 나오는 불과 煙氣(연기)와 硫黃(유황)으로 因(인)하여

   사람 三分(삼분)의 一(일)이 죽임을 當(당)하니라. 이 말들의 힘은 그 입과 그 꼬리에

   있으니 그 꼬리는 뱀 같고 또 꼬리에 머리가 있어 이것으로 害(해)하더라.

   이 災殃(재앙)에 죽지 않고 남은 사람들은 그 손으로 行(행)하는 일을 悔改(회개)치

   아니하고 오히려 여러 鬼神(귀신)과 또는 보거나 듣거나 다니거나 하지 못하는 

   金(금), 銀(은), 銅(동)과 木石(목석)의 偶像(우상)에게 절하고, 또 그 殺人(살인)과

   卜術(복술)과 淫行(음행)과 盜賊(도적)질을 悔改(회개)치 아니하더라.'

                                                         - 관주 성서 요한계시록 9장 -


또한 이러한 목사들이 하는 행위를 다음과 같이 표현하였다. 소개하는 문장은 앞 문장을 이기한 문장이다.


                   보기 ;  姦淫 偸竊 不義行事 人得天伐 不免於此

                           간음 투절 불의행사 인득천벌 불면어차


살인하며 복을 비는 목사들이 하는 짓을 지칭하여 不義行事(불의행사)라 하여 의롭지 못한 행사를 하는 자라 표현한 이 기록은 현재 목사들이 심령 부흥회 혹은 기타 여러 가지의 제목을 부쳐서 부흥회를 하는 행사를 不義行事(불의행사)라 기록한 것이다.  


위에서와 같은 의롭지 못한 부흥회 행사를 하면서 간음과 도적질을 일삼는 자들이라 표현한 것을 부흥강사를 하는 목사가 신령한 은혜를 내려준다고 하면서 헌금을 강요하는 사실을 도적질하는 자라 하여 偸竊(투절)이라 기록한 것이며 간음까지 한다고 극언하였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不義(불의)한 行事(행사)를 하는 자들을 따라다니는 사람이 얻는 이익은 ‘人得天伐 不免於此(인득천벌 불면어차)’라 하여 천벌을 면하기 어려운 일만을 자행하는 존재들이라는 예언이다. 


그런데 이와 같이 천벌을 면하지 못할 죄악을 짓도록 한 자를 지칭하기를 誰怨誰咎(수원수구)라 하여 누가 나에게 원수의 존재로 죄악의 허물을 준 자인지 알지 못하였는데, ‘是亦 二禍大災也(시역 이화대재야)’라 하여 그 자들의 정체가 밝혀지는 시기는 바로 두 번째로 내려지는 대재앙이 일어나기 시작하는 때라는 예언이다.


부연하면 예수를 믿는 존재들이 구원을 받을 것으로 알고 있으나, 산수평장의 칠대 재앙 중, 하늘에 속한 세 가지 재앙 중에서 두 번째 재앙을 개봉하는 ‘아무개 某’자의 주인공인 鼠生員(서생원) 서씨가 등장하여 하늘에서 일어나는 두 번째 印(인)을 개봉함으로써 이 때 비로소 예수를 믿는 기독교인들이 천벌을 면하기 어려운 어리석은 일을 한 사실을 알게 된다는 예언이다.


상기와 같이 拜兎魔像(배토마상)의 문장을 필자가 서방의 예수라 지칭한 이유는 ‘토끼 兎(토)’자가 十二時진법에서 서방을 지칭한 이외에도 다음과 같은 격암유록 은비가의 기록에 근거해서이다.

                   西方結寃東方解   願日見之修源旅  須從白兎走靑林  
                      서방결원동방해     원일견지수원려   수종백토주청림  

                     世上四覽誰可知   祈天禱神天神指  
                      세상사람수가지   기천도신천신지 

                                    -山水評章 隱秘歌(산수평장 은비가)-

이 내용은 서방에서 맺은 원한을 동방에서 해원하기 위하여 동방으로 오는데, 동방으로 오는 이유는 서방 의 白兎(백토)의 역할을 하는 예수의 존재가 하나님을 뵙기를 원하고 근원을 올바로 알고 수행하기 위하여 동방으로 수행 겸 여행을 와서 동방 靑林(청림)의 존재와 합류하였다는 사실이다. 그런데 이러한 사실은 세상 사람들은 누구도 알지 못한다는 것이며, 오직 서방에서 온 須從白兎(수종백토)의 역할을 한 예수의 존재가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신, 즉 天神(천신)의 지시를 받고 있다는 예언기록이다.

白兎(백토)의 존재를 서방으로 보는 이유는 오방신장에서 서방을 白虎(백호)라 지칭하기 때문이며, 또한 앞 문장에서 설명하였듯이 兎(토)자는 십이시진법에서 북방을 子(자)로 시작하여 子丑寅卯(자축인묘)의 兎(토)자가 바로 서방 지점에 정착하기 때문이다.

상기 문장에 근거하여 서방에서 맺힌 원한이라는 西方結寃(서방결원)에 내포된 뜻은 바로 예수가 인간들에게 구원을 준다고 2.000여 년 이상을 끌고 왔으나 현재까지도 구원을 주지 못하고 있으므로 예수를 추종하다가 구원을 받지 못하고 죽어간 영혼들의 한 맺힌 원한을 西方結寃(서방결원)이라 기록한 것으로 보는 것이다.

또한 東方解(동방해)라 하여 동방에 와서 해원하는 이유를 願日見之修源旅(원일견지수원려)라 기록한 것이다. 위문장에서 願日見之(원일견지)의 願日(원일)을 직역하면 ‘해를 보기 원한다’는 뜻이나, ‘해 日(일)’은 하나님을 지칭한 뜻이기 때문에 ‘하나님을 뵙기 원한다’는 뜻이 願日(원일)이라는 기록이라 필자는 해문한다.

그러므로 서방에서 원한이 맺힌 영혼들이 하나님을 뵙기 원하여 동방으로 와서 하나님을 뵙고 근본의 원리를 배우면서 여행을 한다는 기록이다.

이러한 사실을 ‘須從白兎 走靑林(수종백토주청림)’이라 하여 白兎(백토)의 존재인 예수의 존재는 동방의 靑林(청림)의 존재를 만나야만 해원할 수 있다는 예언이다. 또한 白兎(백토)의 존재와 동방의 木人의 존재가 하나 된 것을 走靑林(주청림)이라 하여 白兎와 靑林이 하나가 되어 두 사람의 역할을 하는 감람나무가 형성되는 것이다. 

위와 같이 서방의 白兎(백토)인 예수의 존재가 이미 동방으로 와서 동방의 의인과 하나가 되어 동방에서 天神(천신)의 지시를 받아 기도하고 있는 것을 기독교인들은 모른다는 기록이 위에서 다시보기 위하여서 이기한 하단의 기록이다. 

                 다시보기;  世上四覽 誰可知   祈天禱神 天神指  
                             세상사람 수가지   기천도신 천신지 

소개한 바와 같이 ‘世上四覽 誰可知(세상사람 수가지)’라 하여 서방에서 須從白兎(수종백토)의 존재가 동방으로 달려와서 청림도사의 존재와 하나가 되어 天神의 지시대로 하나님께 기도하고 있는 것은 세상사람 아무도 모르고 있는 일이라는 예언이다.

이러한 이유로 상단에서 소개한 拜兎魔像(배토마상)의 존재는 기독교인들이 자기에게 구원을 줄 주인공으로 알고 숭배하고 믿고 있었던 예수의 존재가 마귀의 형상으로 변질되어 있었다는 사실을 이미 우리나라에 기독교가 전파되기 시작한 100여 년 전보다 훨씬 이전인 450여 년 전에 남사고 선생께서 예언한 것이 오늘날에 이르러서야 학문적인 근거에 의하여 밝혀지는 것이다.

상기와 같은 이유로 박태선 장로님께서 종교역사를 시작하시면서 ‘기독교는 구원이 없는 종교’라 발표하신 사실과 교회를 마귀교회라 지칭하신 사실이 상기와 같은 정확한 근거에 의하여 이해되는 것이다.

      "성경이 마귀가 감람나무 못 나오게 하기 위한 쇼다.
       교회 전체가 마귀 교회다. 감람나무 못나오게 하기 위한 쇼다.
       어느 정도 층이 마귀보다 높으면 마귀 머리 속에 들어가 조종을 할 수 있게 돼 있다."

                                                                <1981년 1월 3일>

     "지금까지 성경은 귀한 책, 가장 생명력 있는 책, 가장 가치 있는 책,
      온 세상이 가장 인정하는 책, 영원 불변의 귀한 것이 담긴 책으로써 이것처럼 많이
      읽혀진 책은 없다.

      이 성경이 영혼의 말씀으로 인정되어 왔지만 이 말씀을 만든 근본은 마귀이다.
      그 줄기를 타서는 구원이 없다. 거기에 진짜는 가려져 있다."

 

이러한 이유로 상기 예언 ‘馬尾如像蛇尾 有口殺害(마미여상사미 유구살해)’의 말의 꼬리를 닮은 형상의 뱀의 꼬리는 예수를 지칭한 것으로서, 예수가 태초에 에덴동산에서 마귀새끼인 뱀의 후손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는 동시에 예수의 말이 사람을 살해하는 말이라는 기록이다.

또한 馬尾(마미) 즉 말의 꼬리로 나온 존재는 東方靑林(동방청림)의 존재가 되는 이유로 서방의 예수를 추종하던 무리들은 구원이 없는 것이다. 이러한 일이 발생하는 상황을 하늘에서 일어나는 두 번째 印(인)을 개봉하여 밝혀지는 상황이 천지개벽을 하는 일이라 필자는 생각한다.

              참고할 본문장


         次印光輝 忍然四時 出現他們 原始豫備 殺害之將 某年月日時

         차인광휘 인연사시 출현타문 원시예비 살해지장 모년월일시


         要殺人的 三分之一 馬軍將有 二萬萬如火着 甲獅也 

         요살인적 삼분지일 마군장유  이만만여화착  갑사야 


         騎馬火烟 硫磺口中 出來災 殺人命 三分之一變化

         기마화연 유광구중 출래재 살인명  삼분지일변화


        妖術迷惑民間 馬尾女像蛇尾 有口殺害 人命氓民 不覺死術人人 從之自責不改

         요술미혹민간  마미여상사미 유구살해 인명맹민 불각사술인인 종지자책불개


         拜兎魔像 不覺天災之變 殺人卜術 姦淫 倫竊 不義行事 人得天伐 不免於此

         배토마상 불각천재지변 살인복술 간음 윤절 불의행사 인득천벌 불면어차


         誰怨誰咎 是亦二禍大災也

         수원수구 시역이화대재야


                                 -山水評章 七災篇(산수평장 칠재편)-






 

 

                                                       

 

............................................................................................................................................................................

 

 Copy rights (c) 2002-2003  단군 바로 알고 모시기 범국민운동연합   All rights  reserved.